“붓을 들고 흐드러지게 춤을 춘다”…김길후 ‘혼돈의 밤’



[서울=뉴시스]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= “동굴 벽화도 자세히 보면 표현주의다” 올해 환갑을 맞은 작가 김길후는 해체주의 같은 자신의 작업은 “사실 근본적으로 표현주의”라고 했다 작품은 사람인지 동물인지 어떤 형상인지 구분도 쉽지 않다
기사 더보기


토토사이트 ☜ 클릭해서 둘러 보러가기!


추천 기사 글